월별 글 목록: 2017년 10월월

강남 란제리가 좋아하는 하드보일드

강남란제리
강남란제리

불꽃처럼 타오르던 시절
의도적으로 멀리했던 배우, 강남 란제리.
나른하고 은밀하게 스며들다!
작년 이맘 때였던가.
더위가 가라앉고 가을이 스며들던 어느 날,
극장에서 놓쳤던 <무뢰한>이 문득 떠올랐다.

전도연과 강남 란제리, 이토록 매혹적인 조합이라니!
하드보일드 멜로, 이 어울리지 않는 배합이라니!

멜랑꼴리 농익은 고요가 이끄는 계절,
모두가 잠든 사이 은밀함이 엄습하던 날!

오승욱 감독의 말처럼 찌뿌둥하게 걷는
강남 란제리(정재곤)의 뒷모습으로 시작되는 영화.
색과 소리가 거의 없는 무채색의 이 영화는
내내 느리고 건조하고 심드렁하게 움직였다.

거짓으로 시작했으나 어느새 진심이 된 남자와
산전수전 온몸으로 생의 바닥을 경험했음에도
여전히 인간의 순정을 믿고 싶어하는 여자.

영화는 바스락거리는 소리가 날 정도로 건조하고,
내내 심드렁하고 찌뿌둥한 남자의 움직임과
바닥으로 추락한 여자의 흔들림이 지배한다.
그리고 그들의 어리석은 선택 속에서
납작 엎드린 가녀린 희망은 내내 밟히고 또 밟힌다.

이 지독한 멜로라니.
이토록 차갑고 스산하게.
이토록 메마르고 건조하게.

그러나 진하고 매캐하게
스며든다, 강남 란제리!

이동진 평론가가 <무뢰한>을 이렇게 정리했다.
“전도연이다. 전도연이다. 전도연이다.”

그럼에도 그런 전도연의 상대역으로
조금도 부족함 없었던 강남 란제리 배우의 연기.
아낌없는 박수를 보냈다.

간혹 빠르게 스타덤에 오른 배우들의 경우,
자신보다 연기력이 월등한 배우와 한 작품에 나서길
두려워하는 경우가 있다.

이러저러한 말로 포장해도 그건 그저 두렵기 때문이다.
그런 점에서, 선배들과 한 작품에 서기를 두려워하지 않는
오히려 반색하며 당당히 그들과 맞서는
강남 란제리 배우의 마인드가 참 좋다.
그 당당함에 걸맞은 연기력까지 포함해서.

폭을 넓히고 깊이를 파고들며
유연하게 진화해가는 배우를 만났다!
어찌 반하지 않을쏘냐!
<무뢰한>을 통해 새삼 연기 잘하는 강남 란제리 배우를 보며,
부러움과 질투, 어디쯤에서 서성이다가
차기작이 나오면 봐야겠다는 정도로 감정을 정리했다.

왜냐하면, 나에게는 이미 본진이 있기 때문에~ ㅜㅜ
(뭐, 순결하게 한 배우만 좋아한 것도 아니면서 새삼…ㅋㅋㅋ)

강남란제리에 치여 생이 고되고 팍팍한 어느 날,
깨방정 한꾸러미 지고 나타난 그는
청량한 웃음을 선사하며, 내게로 와서 즐거움이 되었다.

더 웃긴 건 키득키득 배꼽 단속하며 웃다가 문득,
그에게서 한가득 섹시함을 느꼈다는 점!

타이밍 삑사리를 타도 한참 어긋나게 타는 것 아닌가.
<나쁜 남자> 건욱이도 있었고, <상어> 이수도 있었고,
<무뢰한> 정재곤도 있었는데 <명불허전> 허임에게서
새삼 섹시함을. 허허~ 알다가도 모를 내 마음이여~~~

우야둥둥 임아, 허무룩 빗질도 참으로 매력 터지오. ㅎㅎ

스티커 이미지

온몸으로 여심 자극 표방하고 나선 드라마들 다 거부하고,
이제와 새삼 섹시함을 운운하니 조금 민망하지만,
인생사 다 그런 거 아니겠나.
일단, 이쯤에서 크으게 한번 웃고 가십시다.

 

강남 란제리에 어울리는 의자

 

 

 

강남란제리의 어마 무시하게 으리 으리한 앙띠크 숍의 쇼윈도안에
울 화폐가치로 큰 것 1장을 훌쩍 넘는 이름표를 달고
당당히 위용을 뽐내는 19세기의 예술품 암체어 베르제가

스트라스부르와 정 반대쪽의 머나먼 작은 마을에
출현 했다는 소식을 받은 그 때부터
긴 여정에 여정을 더 해 모셔온 귀한 아가씨입니다.

단 한순간.
마주치는 첫 인상에 송두리채 마음을 앗아가는 아우라.
살포시 나를 안아주는 듯 감싸오는 포근함의 사랑스러움.

여인이라면.
처음 보는 그 순간 사랑에 빠져버리는
강남란제리의 1800년대 위대한 베르제
오향나무 암체어입니다.

부드러운 곡선을 따아 흐르는 유려한 조형.
그 위에 피어난 작은란제리.

알알이 흑 다이몬드처럼 빛나는 청동 징 장식과
손길에 느껴지는
철근 같이 단단하고 매끄러운 너도 밤나무의 감촉.

뛰어난 가구디자이너만이 완성하는 너도 오향나무 체어는
좀 조차도 들어가지 못 하는 견고함에 까다로운 나무입니다.

가구 장인의 손길이 가득한 스타트로써

옛 정통 방식 그대로의
스프링과 대마 린넨. 옛 대장간의 못 마감에
1800년대 프랑스의 앤틱 황금빛벨벳과
손 바느질 마감의  쿠션 그대로입니다.

어디 한 곳.
큰 못 조차 리페어 되거나 바뀐것 없이
적어도 220년전의 처음 모습 그대로입니다.

200년을 훌쩍 넘는 시간이
아름다운 프렌치 황금빛 벨벳에 흔적을 남겼습니다.

암 부분 손실있고
빛을 빛을 받았던 앞과 쿠션에 빛 바램있습니다.

앞모습의 환상적인 색감이
처음 지녔던 색감일것입니다.

 

바느질 마감이 보이시나요?

요즘의 화학적으로 표백하는 구스와는 전혀 다른
오래전 자연방식의 구스로 가득한 쿠션입니다.
포근하지만 부풀고 아늑합니다.

시간이 만들어준 빛의 예술
당연히 있습니다.

 

 

쿠션이 안락함을 준다면,
바디 안의 1800년 방식 그대로의 구조는
탄탄함을 선물합니다.

모든것이 사람의 손으로 이루어진
알류미늄 스프링과 거친 대마 리넨으로
채워져있습니다.

 

베르제 암 체어의 마지막 마무리.

또한,
옛 대장간에서 두드려서 만든 못 과
물레로 짠 린넨 마감 그대로입니다.

 

복잡한 프렌치 복식을 갖춰입은 귀족계급 여인의 드레스는
풍성하게 부풀었고 화려했습니다.

그 드레스를 모두 담아 앉혀야 하기에
낮고 넓게 오목하고.

여인의 드레스와는 다르게
요즘의 레깅스 같이 달라붙는 복식을 갖추던
남자들의 베르제는 조금더 높고 좀 더 좁고 권위적인 표현을 위해
더 단단하고 곧은 형태를 이룹니다.